베어미네랄스 립스틱, 세포라블러셔 진짜 써보고 쓰는 리뷰

베어미네랄스 라는 브랜드 자체가 약간 생소할 수도 있는데 저는 외국 유튜버들 영상에서 파우더 제품을 많이 보긴 헀어요!
노드스트롬 사은품에 베어미네랄스 리퀴드 립스틱이 끼어있길래. 리퀴드 립을 별로 좋아하지 않으니 그냥 벼룩할때 끼워보낼까 하다가도 미니 립제품은 귀여워서 소장하는 맛이 있으니 한번 써봤습니다.
이름은 베어미네랄스 매트리퀴드립컬러 입니다. 색상명 모름.
 

매트,/ 리퀴드 둘다 불호인데 매트 리퀴드라뇨...?
하지만 귀엽잖아요 ㅎ

꽤 선명하게 푸른기 도는 레드컬러!
시간이 조금 지나면 말라서 착 달라붙고 매트해집니다. 입술 주름부각도 조금 있고요.
 

 

그런데 착색이 꽤 오래 가고요.
매트 립치고는 입술이 편안한 편이더라고요(물론 아주 편하다는 건 아님)
이 착색이 다음날 저녁까지도 남아있었다는 스아실.
(그렇다고 본품 살생각은 없지만)
암튼 요즘 다시 촉촉립이 대세인 시즌이 온 것 같아서 죠습니다. 저야 뭐 어떤게 유행이든 항상 컬러립밤 또는 틴트+립밤을 쓰는 닝겐이긴 한데.... 촉촉립이 대세라면 저한테도 선택지가 많아지잖아요. 디올어딕트 스텔라 샤인이라든가. 샤넬 루즈코코 플래쉬 라든가. 디올어딕트 스텔라 샤인은 샘플카드로 테스트 해봤는데 샤넬은 아직 테스트를 못해봤네요.
세포라에서 무료배송 금액 맞추려고 충동구매한 블러셔도 발색해봤구요.
 

옛날옛적 맥 섀도나 바닐라코 섀도를 연상시키는 반반무마니 스타일...?
 

발색이 정말 무섭도록 잘 됩니다.
그냥 손을 스치기만 해도 왕창 묻어나요. 막 단단하게 압축되어 있는 타입은 아니더라고요.
그리고 두 컬러 모드 은색 위주의 쉬머가 들어있어서 피부가 적당히 윤기있어 .... 보입니다. 딱 한 번만 발라야 적당하지, 두번 바르면 발색도 불탈 뿐더러 광이 너무 심해져서 세수를 다시 해야함.
 

실제로 얼굴에 쓸 때는 가장 헐렁헐렁한 하이라이터 브러쉬를 이용하여 살짝 태핑한 뒤 얼굴에 마구마구 블렌딩해줬,,,, 음에도 발색이 너무나 잘 돼서 얼룩이 졌어요.
게다가 면적이 좁다보니 한 컬러만 묻히기가 쉽지 않음 ㅋ
그렇지만 저 둘중에 진한 색안 섀도로 잘 써볼 예정임!!
 

국내 제품중에 찾아보기 쉽지 않은 색감을 소장한 것으로 만족합니다~
아참 세포라컬렉션(세포라 자체 화장품)의 티로즈 티클 이라는 컬러예요!
파우더인데 크림처럼 부드러운 질감에 지속력도 엄청납니다. 22달러 정가다주고 샀으면 약간 아까웠을 수도 있으나 저는 50% 세일 코너에서 11달러에 샀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