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은 포쉐린핑크를 다시 출시하라!!! cosmenia


오늘은 이런저런 잡담을 하고 싶고요 ㅋ 아침에 앞볼에 포쉐린핑크를 발랐는데 새삼 바닥이 보여가는 게 아쉬워서 찍어보았습니다. 도대체 맥은 왜 포핑을 한정으로 낸 걸까요? 라이츠카페이드는 온고잉 된거 아닌가요? 둘다 대란템이었는데 왜 포쉐린핑크는 온고잉 안하는거야...  라이츠카페이드는 새거 하나 더 쟁여놨는데. 제가 포쉐린핑크 한정 재탕 나왔을때 왜 안샀는지 모르겠네요 ㅠㅠㅠㅠㅠㅠㅠㅠㅠ 이것도 그나마 회사 후배가 저한테 헐값에 벼룩한 거였고요. 아껴서 썼는데 몇 년만에 바닥에 얇게 깔릴 정도만 남았어요.



블덕 인생 N년째지만 정말 맥 포쉐린핑크는 대체품이 절대 없음. 맥에서 대체품 만들 생각도 안 하나봄.
은근한 핑크살구에 골드펄이 촥!!!!!!!! 깔려있는데 조명 아래서 고개 돌릴때마다 오묘한 빔이 빠밤빠밤....!

포핑을 다 쓸까봐 몇년 전 여름에 한정으로 나왔던 [어도어드]를 사봤는데
1도 안 비슷하고요 ㅋ ㅋㅋㅋ 절대 대체품 아님.......  이건 전체적으로 섞어서 발색하면 거의 코랄빛 도는 하이라이터 처럼 발색되고요. 광이 넘나 화려해서 데일리로 쓸 만한 제품은 아닌것 같아요. 너무너무 아름다운 제품은 맞지만요.



포쉐린핑크의 아름다움을 갤럭시가 잡지를 못하네요.
아래쪽은 어도어드 '코랄색 부분'만 문질러서 발색해본거예요. 포핑이랑 완전 다르쟈나. 이건 그냥 코랄이쟈나.


볼에 올리면 둘다 엄청 사랑스러운 느낌인데 어도어드 코랄 부분은 좀더 화려하고 눈에 띄는 편이에요.
포핑은 그냥 단독으로 이것만 발라도 예쁘고 다른 블러셔 위에 발라도 예쁘고.
전 요즘 약간 음영넣는 블러셔를 광대 바깥쪽에 바르고 앞볼에 포핑 바르는 식으로 연결하는데 진짜 너무 예뻐... 미침....(볼만)

포핑 아직 가지고 계신 패뷰밸 요정님들 있나요! 어떻게 쓰고 계신가요!!!!
맥은 포쉐린핑크를 다시 출시하라!!!!!!! 또 한정으로 나오면 한 대여섯개 쟁일텐데 흑흑
맥덕후의 마음을 자극할만한 신박한 한정이 안 나오고 있어서 재미가 없는 요즘이네요.
그래서 뜬금없이 어제 진저팝을 샀습니다(?)



지난주(?)의 공병과 버림샷을 찍어봤어요

리아네이처 맘앤트윈스 멀티밤은 이 더운 날씨에 파우치 통째로 차안에 방치하고 막 그랬더니(저게 들어있는지도 몰랐음...)
녹았다 굳었다를 반복하다가 변질되어버린 것 같아요. 양 적고 보습력도 좋고 소량으로도 엄청 잘 펴발라져서 끝까지 다 쓰고 싶었는데....!!!! 아까움 ㅠㅠ

 
이영애 크림올은 말그대로 크림 속에 스킨 +로션 + 페이스오일 + 크림이 다 합쳐져 있는 것 같은 제품이에요. 저는 밤에 쓰기 좋았는데 이건 호불호가 갈릴 수도 있을 것 같아요. 바르고 나면 딱 페이스오일이랑 수분크림 바른 직후처럼 피부 표면이 좀 번들번들?거리거든요. 그 보습력이 정말 오래가서 아침까지 남아있는데. 잘 때 베개에 얼굴 막 문대는 분들에게는 비추... 가만히 똑바로 누워서 잘 수 있다면 강추 ㅋㅋ 건성피부가 한겨울에 쓰기에도 넘나 좋고요. 크림에다가 오일 섞는 수고를 할 필요 없이 그냥 한큐에 다 바를 수 있어서 더 편했어요. 저는 아예 토너 다음에 그 물기 날아가기 전에 딱 이거 하나만 발랐습니다. 15g 짜리 하나 공병냈고 똑같은걸로 하나 더 있는데 그건 11월쯤 쓸까 해요. (지금은 다시 열심히 설화수 수율크림을 쓰는 중)


-------------------------

맥 스트롭 크림을 매일 쓰다가 어제 하루 딱 안썼더니 사무실 와서 거울 보자마자 깜놀.... 안색이 이렇게 칙칙할수가.... 
스트롭크림이 일종의 반사판?역할을 하는 것 같아요. 분명히 내 얼굴색 맞는 파데 쓴 것 같은데 왜 이렇게 칙칙하지 하루종일 기분이 별로 좋지가 않았어요. 화장 망하면 코덕들은 다들 그렇지 않나요? 빨리 화장 지우고 싶고 ㅋ ㅋㅋㅋ

오늘은 기초 바르고 스트롭크림을 듬뿍! 바른뒤에 시세이도 파란자차를 덧발랐더니 얼굴이 지나치게 촉촉한 것 같아서 아르마니 래스팅실크 4호를 '물 안먹인' 올리브영 촉촉퍼프로 바르는 실수를 저질렀습니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게다가 콧등에 프라이머 바르는 것도 까먹었어요(으악!!!!!!!!!!!!!!)
촉촉퍼프 자체가 물먹여 쓰라고 나온건데.  굳이 마른 퍼프로 래스팅실크를 얼굴에 마구 두드리면요....
피부화장이 엄청 두꺼워지면서 모공에 알알이 다 낍니다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지금 거울 들여다볼 때마다 스트레스 받고 있어요. 내가 생각해도 이건 좀 아닌 것 같쟈나. 스트롭 깔아뒀어서 피부톤은 환한데 엄청 건조하고 잔주름 하나하나 부각되고 파데는 모공에 껴있고 손을 대면 댈수록 점점 더 뭉치고!!!!!!!!!!!!!!! 아... 속상 ㅠㅠㅠㅠ

그래도 눈에는 버버리 로즈우드/에스쁘아 쥬얼샌드 사용해서 간단화장 했고요. 광대 바깥쪽에 헤더팝을 발랐더니 눈화장이랑 색감이 넘 잘 맞아서 이건 만족스럽네요. 내일부터 퍼프에는 꼮 물 먹여서 쓰는 걸로.... 흐규흐규 ㅠㅠ


어느 날의 혼밥은 집앞 분식집의 돌솥비빔밥. ㅋ 저의 소울푸드가 될 지경임.ㅋ

덧글

  • cmml 2017/09/13 12:11 #

    초코홀릭님 색알못은 핑크+골드펄 조합하면 오르가즘밖에 생각이 안 나서 그런데 오르가즘과 비교하면 포쉐린 핑크는 어떠한가요?
  • 초코홀릭 2017/09/13 13:15 #

    오르가즘보다 훨~~~~~씬 연하고 청순한 색이에요! 딱 봤을때 색감이 두드러지지 않고, 빛을 받으면 고개 돌릴때마다 은근한 핑크빔이 왔다갔다 하는 정도??? 얼굴 안 청순한 사람이 바르더라도 진짜 짱 청순 ㅠㅠㅠ!!! (저 오르가즘은 몇년전에 샀다가 벼룩으로 보낸 사람...ㅋ)
  • 신냥 2017/09/13 16:21 #

    어도어드 중간길로만 발색함 비슷하지 않을까요??
    보기엔 비슷할 거 같은데 말입니다~^^
    음.. 저는 겔랑 세무와 다시 나왔으면 좋겠어요..
    모르실 것 같다는.. 아주 예전아이템이라서요~
    구슬이들 다 필요없슴다~
    (저랑은 별로라서 벼룩하고 몇알씩 나눔하고..ㅎㅎ)
    세무와가 <막발라도괜찮아> 아이템으로는 딱이었는데..
    얼굴 은근히 반사판 만들어주고, 레이어드를 뭘로 해도 괜츈했구요~^^
  • 초코홀릭 2017/09/13 17:58 #

    어도어드 중간길로만 발색하면 완전 더 달라요 ㅋㅋ 저건 그냥 진주빛 하얀 하이라이터예요 ㅠㅠ 물론 하이라이터의 기능은 훌륭하지만 포핑을 대체할 만 한게 없어요 ㅠㅠ
    저도 겔랑 구슬 한참 모으다가 갑자기 올해부터는 현자타임 와서 안 사고 있어요. 2015년 홀리데이 한정 구슬도 아직 개시조차 안한 1인 ;;;; 이 많은 걸 모아대다가 다 어따 쓰나 싶기도 하고. 어느정도 모았더니 이제 비슷비슷한 거 몇년마다 돌려가며 재탕하는 것 같기도 하고요 ㅋㅋ 세무와 궁금하네요! 찾아보니 2008년 제품인 것 같아요 ㄷㄷ 저 그때쯤 코덕 입문했던 것 같은데 아마 그때 제 기준으로는 넘나 비싸서 넘사벽이었던 듯 하네요 ㅋ
  • 2017/09/13 18:20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7/09/14 08:53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